저축은행 속속 금리인하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의 신용평가자체를 전면 점검키로 했습니다.
신용평가체제를 정비해, 고객이 신용등급에 맞는 다양한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됩니다.
금융감독당국이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대출 금리를 세분화하려는 이유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한 서민들이
저축은행과 대부업체로 가면 갑자기 30%대의 고금리를 물어야 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입니다.
같은 신용등급이라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에서는 은행권의 몇 배에 달하는 고금리를
부담하는 ‘금리 단층’ 현상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은행권 ‘금리절벽’서 떨어지면 고금리 폭탄

저신용층으로 분류되는 신용등급 7 ~ 10등급 고객이 은행에서 신용대출을 받을 떄의 편균 금리는 연 11.1% 정도입니다.
이에 비해 같은 신용등급의 고객이 저축은행을 이용하면 평균 연 30.7 정도를 부담합니다.
특히 많은 저축은행이 제대로 된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를 갖추지 않는데다 상품도 적어
신규취급 최고금리를 법정 최고금리인 39%에 가깝게 적용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신용등급이 높더라고 자영업자처럼 소득이 일정하지 않으면 은행 신용대출을 받기가 여의치 않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처럼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거나 한도가 부족해서 저축은행으로 눈을 돌리는 고객은 갑자기 30%대 금리폭탄을 맞게 됩니다.
저축은행부터 신용대출 금리인하 ‘러시’
금융당국은 우선 최근 기준금리 하락세와 대출중계수수료 상한제 시행에 따른 효과가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신용대출 금리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효과는 조금씩 나타나고 있습니다.
HK저축은행의 ‘119머니 신용대출’의 신규취급 최고금리를 38.9%에서 34.9%로, 공평저축은행도 주력상품인
‘저스트론’의 금리를 최대 9% 인하해 29%대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무리한 금리 인하는 오히려 독
다만, 은행권에 이어 저축은행과 대부업계를 향한 ‘사회적 요구’로 무리하게 큰 폭의 금리인하가 진행되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신용등급이 아주 낮은 서민층의 대출이 어려워지면서
이들이 사채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풍선효과가 생길 수도 있다는 지적입니다.
저축은행은 사회적인 분위기가 대출금리 인하 쪽으로 가고 있으니 그에 맞춰야겠지만
하루아침에 이뤄 질 상황은 아니다 라고 보는 입장이고,
대부업게는 금융당국의 법 개정 때문이든 금리인하 압박이 거세지면 소형 대부업체는 살아남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홍보배너링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