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만 개통하면 즉시 대출?

택시기사 A씨는 핸드폰 대출안내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문자를 보낸 전화번호로 연락하니
핸드폰 2대를 개통하면 300만원을 대출해 준다고 했다. A씨는 신분증을 팩스로 보냈지만 핸드폰과 대출금을 받지 못했다.
대신 B씨 명의로 개통된 핸드폰 때문에 이동통신사 측이 보낸 연체대금 청구서에 시달려야 했다.

위의 사례처럼 불법 대출 광고가 극성입니다.
사기꾼들은 이 과정에서 주민등록증 사본이나 통장과 같은 관련 서류 일체를 받아 피해자 이름으로
대출을 받기도 하고 온갖 작업비용이나 보증금을 핑계로 직접 돈을 가로채기도 합니다.
피해예방을 위해 우선 사전 동의 없이 수신된 모든 대출광고 문자메시지는 불법임을 알아야 하고
본인명의의 통장이나 카드를 다른 사람에게 양도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렇다면 대출사기를 대처하는 방법은?

대출금이 입금되기 전에 작업비용 등 관련 대가를 먼저 요구하는 경우는 모두 대출사기 입니다.
만약 대출관련 서류를 보냈다면 즉시 해당 은행 영업점이나 금감원 민원 센터를 통해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에 신고해야 하고 돈을 입금했다면 사기범의 연락처와 송금계좌 등을 확인해
신속히 수사기관에 신고, 송금한 은행의 사기이용계좌를 지급정지 시켜야 합니다.

휴대폰 개통 조건의 대출 피해를 당했다면 먼저 핸드폰부터 해지하고 명의도용방지를 위해
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제공하는 명의도용방지 서비스 엠세이퍼(www.msafer.or.kr)에 가입하는 게 필요합니다.

대출이 꼭 필요한 상황에서 그럴듯한 금융사를 사칭해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으로 접근하는 대출안내는 무시하고
급전이 필요한 경우 서민금융기관 등에 상담하는 방법이 가장 안전합니다.

홍보배너링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